자홍유 수반

시대1 명시대
시대2 15세기
가마 균요
높이 (cm) 9.0
입지름 (cm) 24.0
중량 (g) 1,458
컬렉션명 아타카컬렉션
크레디트 표기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스미토모住友그룹 기증/ 아타카安宅 컬렉션)  사진 : = (각 사진 왼쪽 하단의 촬영자명을 기입할 것)
등록번호 00497
해설 균요鈞窯 특유의 실투성失透性의 청색유青色釉 위에 산화동酸化銅을 더하였고, 환원소성還元焼成에 의해 외면은 선명한 홍색紅色을 띠고 있습니다. 굽안에는 15개의 받침 흔적과 함께 숫자 「二」의 각명번호가 새겨져 있습니다. 이러한 굽안에 번호가 있는 균요의 쟁반과 화분은 그 신중한 작업에서 「관균官鈞」이라고도 불리며, 궁정용기로 사용되었습니다. 숫자「一」에서 「十」까지 있으며 번호순으로 그릇의 크기가 역으로 작아집니다. 종래의 이러한 타입의 균요는 북송시대의 것으로 생각되어 왔습니다만, 최근의 연구에서는 명나라 영락永楽연간의 제품이었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PageTop